제주로앱 바로가기
이색추천여행스크린 속 그 장소
홈 > 제주여행정보 > 제주탐방-스크린 속 그 장소
쉬리
제주도 전역에는 개봉된 영화를 통해 새롭게 떠오른 관광지가 적지 않다. 하지만 가장 확실하게 뜬 곳은 영화 ‘쉬리’ 속 마지막 장면. 두 주인공이 바다가 보이는 언덕 위 벤치 에 나란히 앉아 지난날을 떠올리는 장면을 찍은 곳이다. 바로 중문관광단지 내의 신라호텔과 하얏트호텔의 중간쯤 되는 바닷가에 있는 ‘쉬리의 언덕’이다.

쉬리의 언덕

하지만 이곳은 그 유명세에 비해 평범한 곳이다.
중문해수욕장이 내려다보이는 언덕의 해송 아래에 벤치 두 개만 달랑 놓여 있기 때문이다.
그 유명세 만큼이나 기대를 갖고 찾는 이들에게는 너무 평이함에 조금은 실망감을 안겨줄지도 모른다.

쉬리의 언덕

이 곳은 중문해수욕장 안, 언덕을 따라 만들어진 산책계단을 따라 찾아갈 수도 있다.